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 그림자도 졸고 있네

지리산 둘레길을 걷네.

소걸음으로 가다 쉬다 쉬다 가니
뜬구름도 제 자리 우뚝 서 바라보네.
 
바람도 시간도 멈춘 심심한 정오,
모를 낸 무논엔 산 그림자 졸고 있네.
라 솔 솔 미~ 라 솔 솔 미~
청딱따구리가 세상을 깨우네.
촬영정보
지리산 둘레길 3코스(전북 남원시 인월~경남 함안군 금계)를 걸었다. 전북 인월 장항마을. 렌즈 16~35mm, iso 100, f14, 1/125초.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