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故손정민 친구 휴대폰 한강엔 없다" 민간잠수팀 수색 종료

경찰이 서울반포한강에서 수중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경찰이 서울반포한강에서 수중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고(故) 손정민(22)씨의 친구 A씨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서울 한강공원을 수색해온 민간 자원봉사팀이 15일을 끝으로 활동을 마친다.
 
민간수색팀 ‘아톰’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았다면 그 휴대전화는 이 곳에 없다는 게 우리의 잠정적인 결론”이라며 “수색활동을 오늘로 종료한다”고 밝혔다.
 
민간수색팀은 그간 경찰, 해군과 함께 A씨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 지상과 수중의 수색을 여러 차례 진행해왔다. 그러나 이날 오후까지 A씨의 휴대전화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6시간 동안 지상과 수중을 수색했다”며 “(A씨의 휴대전화인) 아이폰이 아닌 기종 2대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손씨는 닷새 뒤인 지난달 30일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A씨는 손씨의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0분쯤 자신의 휴대전화로 부모와 통화한 후 다시 잠이 들었다가 바뀐 손시의 휴대전화를 들고 홀로 귀가했다.  
 
경찰은 해군과 함께 분실된 A씨의 휴대전화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