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지현 감독 "이민호 호투, 타선 초반 집중력 돋보여"

사진=LG 제공

사진=LG 제공

LG 트윈스가 이틀 연속 삼성을 꺾고 선두를 반 게임 차로 맹추격했다.  
 
LG는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경기에서 선발 투수 이민호의 호투와 장단 15안타를 터뜨린 타선을 앞세워 14-4로 크게 이겼다. 3연승을 달린 LG는 NC와 함께 공동 2위를 유지하면서, 선두 삼성을 반 게임 차로 쫓았다.  
 
선발 투수 이민호가 6이닝 2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3승을 달성했다. 두 경기 연속 6이닝 2피안타 투구로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하며 2연승에 성공했다. 평균자책점은 6.75에서 5.11로 낮췄다.  
 
타선에선 홍창기가 3타수 2안타 2볼넷 3득점으로 리드오프 역할을 다했다. 채은성은 5타수 3안타 3타점을 올렸다. 2군에서 올라온 뒤 맹활약 중인 이천웅은 이날 역시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좋은 모습을 선보였다. 유강남은 선발 이민호의 호투를 이끌면서 타선에서 3점 홈런까지 뽑아내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류지현 LG 감독은 "모든 선수들이 경기 초반 놀라운 집중력을 보여주며 스승의 날 큰 선물을 해줬다. 선발 이민호가 직전 경기에 이어 두 경기 연속 6이닝을 책임지며 선발 투수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팬들께서 끝까지 응원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