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수처, 곽상도 ‘대통령 가족 명예훼손’ 고발 건 검찰에 이첩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시민단체가 문재인 대통령 가족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을 고발한 사건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검찰로 이첩됐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명예훼손 사건이 공수처의 수사대상이 아니라는 판단에 따라 사건을 대검찰청으로 단순이첩하기로 지난 10일 결정했다.
 
앞서 곽 의원은 문 대통령 아들 준용씨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계 지원을 위한 서울문화재단의 긴급 예술지원금을 받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곽 의원이 준용씨뿐 아니라 문 대통령 가족 전원의 사생활을 뒷조사하고 객관적 사실을 왜곡해 인격 말살에 가까운 명예훼손을 했다며 지난 2월 공수처에 고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