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백호 맹활약' KT, 롯데 꺾고 위닝시리즈 확보

KT 제공

KT 제공

 
KT 간판타자 강백호(22)가 KT의 2연승을 이끌었다.  
 
KT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주말 3연전 2차전에서 5-4로 신승을 거뒀다. 롯데 선발 투수 나균안 공략에 실패했고, KT 선발 소형준은 5이닝 동안 3점을 내줬다. 그러나 0-4로 끌려가던 7회 공격에서 문상철이 2타점 적시타를 치며 추격했고, 8회 공격에서 3득점 하며 역전까지 성공했다. 안영명과 김재윤이 8·9회를 실점 없이 막아내며 승리를 지켜냈다. 주말 3연전 1·2차전을 모두 승리하며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승리 수훈 선수는 강백호. 3번 타자·1루수로 선발 출장한 그는 5타수 3안타(1홈런)·2타점·1득점을 기록했다.
 
강백호는 1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롯데 선발 나균안으로부터 3루 방면 번트 안타를 만들어냈다. 수비(우 편향) 시프트의 허를 찔렀다. 롯데 3루수 한동희가 유격수 자리를 지킬 만큼 극단적인 시프트였다. 강백호는 4회도 선두 타자로 나서 번트 안타를 시도했다. 0-3으로 뒤진 상황에서 추격 득점을 만들기 위해 출루 확률이 높은 타격을 했다. 강백호는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꼭 출루가 필요한 상황이라면 기습 번트를 시도할 것이다. 자존심이 상하는 타격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주자가 있었던 8회 4번째 타석에서는 괴력을 뿜어냈다. KT가 2-4로 뒤진 무사 1루 상황에서 롯데 투수 김대우의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투런포를 때려냈다. 볼카운트 3볼에서 스트라이크를 잡기 위해 던진 공을 그대로 통타했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할 수 있는 타구.  
 
강백호는 현재 KT 타선에서 홈런을 기대할 수 있는 유일한 타자. 기대에 부응했다. 강백호도 타구가 담장을 넘어간 뒤 배트를 집어 던지는 화끈한 세레모니로 KT의 기세를 끌어올렸다.  
 
좋은 흐름을 이어가는 타격을 해준 점도 의미가 있다.
 
KT는 2-4로 지고 있던 7회 말 공격에서 롯데 타선의 좋은 흐름을 끊어냈다. 구원 투수 김민수가 선두 타자 이대호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이어진 안치홍과의 승부에서 대주자 장두성을 견제로 잡아냈다. 옆 동작을 간파했다. 안치홍의 잘 맞은 타구는 3루수 신본기가 몸을 날려 잡아냈다. 김민수는 후속 타자 손아섭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한동희를 3루 땅볼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이 흐름을 8회 공격에서 이어갔다. 선두 타자 조일로 알몬테가 볼넷을 얻어냈고 강백호가 동점 홈런을 쳤다. 기세를 탄 KT는 역전까지 해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배정대가 좌전 안타를 쳤고, 박경수가 좌전 2루타를 치며 배정대를 불러들였다. 5-4 역전. 
 
KT는 8회 수비에서 베테랑 투수 안영명이 2사 만루 위기에 놓였지만, 대타 딕슨 마차도를 중견수 뜬공 처리하며 리드를 지켰다. 9회 등판한 마무리 투수 김재윤이 실점 없이 리드를 지켜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