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우한·쑤저우서 회오리바람 악천후로 12명 사망·379명 부상

회오리바람 등 악천후로 무너진 건물 잔해를 정리하는 장면. 앙광망 캡처=연합뉴스

회오리바람 등 악천후로 무너진 건물 잔해를 정리하는 장면. 앙광망 캡처=연합뉴스

 
회오리바람을 동반한 악천후로 인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장쑤성 쑤저우에서 12명이 숨지고 379명이 다쳤다.
 
15일 후베이TV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8시 39분(현지시간)께 우한 일부 지역에서 시속 178~217km에 이르는 회오리바람이 불면서 8명이 숨지고 230명이 다쳤다. 또 가옥 28채가 무너지고, 130채는 크게 파손됐다.
 
관련 영상을 보면 당시 우한에는 폭우와 함께 번개가 치고 우박까지 쏟아졌으며, 가설건물이 무너지고 타워크레인·가로수가 쓰러지기도 했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쑤저우에서는 14일 오후 7시께 시속 218~266km에 해당하는 회오리바람이 불면서 4명이 숨지고 149명이 다쳤다.
 
이밖에 우한에서는 지난 10일 갑자기 불어온 강풍에 곤돌라를 타고 고층건물 외벽 청소작업을 하던 노동자 2명이 건물에 부딪혀 모두 숨진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