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시대' 2번째 스승의 날…모니터 속 "선생님 감사합니다"

[앵커]



오늘(15일) 하루 확진자, 681명입니다. 사흘 연속 700명대에 머물다가 좀 내려온 거긴 합니다만, 여전히 좋은 상황은 아니죠. 이렇게 끝나지 않는 코로나 속, 가장 안타까운 아이들은 바로 우리 학생들입니다. 평소라면, 오늘 같은 스승의 날에는친구들과 칠판에 '선생님 사랑해요'도 쓰고 다같이 노래도 부르고 했을 텐데 2년째 그렇게 못하고 있죠. 코로나가 바꾼 학교 풍경은 스승의날, 더 분명하게 다가왔는데요. 



유요한 기자가 담아왔습니다.



[기자]



책상에 앉은 아이들이 색연필을 들고 도화지에 글자를 씁니다.



글자에 색칠을 하고, 배경도 꾸미고.



각자의 개성이 담긴 알록달록한 글자들이 하나둘 완성됩니다.



아이들이 만드는 건 스승의날 영상편지.



[김이안/경기 의정부 신동초 5학년 : 원래 선생님께 노래를 불러서 보답해드리기로 했는데 노래를 부르지 못해가지고 이렇게 준비를 했어요. 친구들하고 논의를 해서 이 문구를 뽑게 됐어요.]



잠시 뒤 아이들이 운동장에 모이자 한 문장이 완성됩니다.



아이들은 선생님을 본받는 좋은 제자가 되겠다는 마음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유홍민/경기 의정부 신동초 5학년 : 스승의 노래를 불러드리려고 했는데 코로나 시대여가지고 이렇게 글자를 써서 녹화를 해서 보여드리고…]



영상편지를 본 선생님들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정보윤/경기 의정부 신동초 선생님 : 우리 교사들에게 제일 좋은 건 아이들의 응원인데, 그걸 보자마자 아 스승의날이구나. 내가 축하를 받는구나 그런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도 원격수업 도중 깜짝 이벤트가 열렸습니다.



[아침활동 한 것 확인하면서 오늘 수업 시작합시다. 화면들 켜세요.]



[하나 둘 셋. 선생님 감사합니다.]



강원도에선 이제는 어른이 된 학생들이 선생님께 영상편지를 보냈습니다.



[이수빈/2017년 강원사대부고 학생 : 선생님의 가르침과 좋은 말씀 덕분에 이렇게 재미있는 인생을 사는 어른이 됐습니다.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살고 있고…조만간 한번 찾아뵙고 싶어요 선생님.]



학생들의 축하에 선생님들은 답장을 보냈습니다.



[정보윤/경기 의정부 신동초 선생님 : 영상을 준비해줘서 이런 감동을 줘서 너무 고맙고. 온라인 수업을 많이 하고 있어서 서로간에 우정을 쌓을 기회가 많이 없는데 조금 더 가까운 사이, 조금 더 밝은 사이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화면제공 : 서울 성신초등학교, 강원도교육청)

(영상그래픽 : 김정은)

JTBC 핫클릭

문 대통령 "선생님들 헌신 덕분에 교실에서 봄 맞아" 스승의 날 인사 김 총리 "2학기 전면 등교 목표…교육 공백 회복할 것"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