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페즈·애플렉 재결합설에…보안요원 위장 침입한 파파라치

영화 ‘갱스터 러버’ 스틸. [사진 타이거픽처스]

영화 ‘갱스터 러버’ 스틸. [사진 타이거픽처스]

 
미국 할리우드 연예가의 시선이 제니퍼 로페즈(52)와 벤 애플렉(49)에게 모이고 있다. 두 스타가 약혼했다가 파혼한 지 17년 만에 재결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와서다.
 
14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주 몬태나주 휴양지에서 함께 시간을 보낸 뒤 로스앤젤레스(LA)로 돌아왔다.
 
폭스뉴스는 “두 사람이 재회하면서 사랑을 키우고 있다는 소문이 커지고 있다”며 “몬태나 만남 이후 두 사람은 매일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에는 두 사람의 만남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파파라치가 LA의 애플렉 집에 보안요원으로 위장해 무단침입했다가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도 빚어졌다.
 
2002년 약혼을 했던 두 사람은 ‘베니퍼’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할리우드 스타 커플로 관심을 모았지만 2004년 헤어졌다.
 
이후 애플렉은 배우 제니퍼 가너와 결혼했으나 2018년 이혼했고, 지난 1월에는 교제 중이던 16살 연하 배우 아나 디 아르마스와 결별했다.
 
로페즈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전설 알렉스 로드리게스와 2019년 약혼해 세기의 커플로 화제를 모았으나 지난달 약혼 취소를 공식 발표했다.
 
각각 홀로 지내던 두 사람의 만남은 최근 함께 승용차에 탑승한 장면이 파파라치에 잇따라 포착되며 알려지기 시작했다.
 
로페즈와 애플렉 사이를 잘 아는 소식통은 두 스타가 재결합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서 “두 사람은 강한 유대감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