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 김동관, 15조 유동성으로 글로벌 그린에너지 선도 박차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

한화그룹이 15조원 이상의 유동성으로 그린에너지의 시장 선도를 정조준하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그룹이 저탄소 및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서 의미 있는 협력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다. 한화그룹은 한국산업은행과 최대 5조원에 이르는 금융 협력을 맺었다. 이는 산업은행이 국내 주요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그린에너지 분야의 첫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다. 한화 측도 친환경 에너지 분야의 성과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지난 12일 ‘그린에너지 육성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협약식에 참석한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는 “한화그룹은 그린에너지 사업 모델 고도화와 차세대 신기술 개발을 통해 글로벌 그린에너지 리더로서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망 중소·중견 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함께 멀리’의 발걸음은 국내 그린에너지 생태계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은행은 태양광,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한화그룹에 향후 5년간 최대 5조원 규모의 자금을 저금리로 공급하게 된다. 이 자금은 한화그룹의 태양광,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 M&A, R&D, 시설투자, 운영자금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 한화그룹과 산업은행은 저탄소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녹색기술 관련 중소·중견 기업 육성을 위해 연내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한화와 산은이 각각 300억원, 민간에서 400억원을 조달한다.
 
한화는 그린에너지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로 거듭나기 위해 15조원 이상의 자금을 확보하고 있다. 태양광 사업과 그린수소 밸류체인 구축 등 사업 모델 고도화와 신기술 개발 등에 5년간 최대 9조원에 이르는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태양광 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한화솔루션은 지난 3월 유상증자를 통해 1조 35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하기도 했다. 한화솔루션은 그린수소 사업에서도 공격적인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김승연 한화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리더로서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탄소제로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환경 경영에도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화는 대대적인 투자와 오너가의 강력한 의지로 에너지 대전환과 탄소 중립이 전 세계적 화두가 되고 있는 시대적 흐름을 주도하겠다는 계산이다.  
 
한화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 통화에서 “한화의 그린 에너지는 태양광, 수소, 친환경 플라스틱 크게 3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아직 어느 분야에 집중적인 투자를 할지 세부적인 계획은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친환경 그린에너지 사업에 투자의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화는 고성장이 예상되는 태양광 사업 투자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하겠다는 전략이다. 단순히 태양광 모듈을 생산·판매하는 비즈니스 모델에서 벗어나 정보기술(IT) 기반의 차별화된 서비스 기업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미국·유럽 등에서 태양광 발전소를 개발·건설·운영하는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에 적극 투자하겠다는 계산이다.  
 
수소경제 분야에서는 그린수소 생산, 저장·유통, 충전 등 전 밸류체인에서 사업 역량을 구축해 시너지를 확보하며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나간다는 전략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