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웨스트햄 임대 떠났던 린가드, 산초 이적 매물로 사용 가능성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임대 이적 후 180도 다른 선수가 된 린가드. AP=연합뉴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임대 이적 후 180도 다른 선수가 된 린가드. AP=연합뉴스

 
과연 제시 린가드(29)가 이적 매물로 사용될까.
 
영국 매체 더선은 15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린가드를 이용해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 영입을 노릴 수 있다고 밝혔다. 맨유에서 입지가 좁아졌던 린가드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입대 후 180도 달라졌다. 리그 13경기에 출전해 9골 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데이비드 모예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감독은 린가드 영입을 원하고 있지만, 주급 문제를 풀어야 한다.
 
더선에 따르면 린가드는 10만 파운드(1억6000만원)의 고액 주급을 요구해 합의점을 찾지 못한 상태다. 그러는 사이 산초 이적 매물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더선은 '도르트문트가 산초 이적료로 1억 파운드(1590억원)를 원하고 있지만 린가드를 이적에 포함하면 금액이 낮아질 수 있다'며 '맨유는 린가드의 가치를 약 2000만 파운드(318억원)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산초를 향한 맨유의 관심은 오래전부터 계속됐다. 매번 이적료가 문제였다. 도르트문트는 한때 1억800만 파운드(1716억원) 이하로는 산초를 팔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린가드를 지렛대 삼아 이적료를 낮출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한편 산초는 올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4경기에 출전해 8골 1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