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셀트리온, 유럽 이어 최대 미국 시장 바이오시밀러 '점유율 역전' 겨냥

셀트리온 CI.

셀트리온 CI.

셀트리온이 세계 바이오시밀러(복제약)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미국 시장 점유율을 늘리며 유럽의 성공 신화를 미국 무대에서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5일 셀트리온의 북미 지역 파트너사인 테바에 따르면 트룩시마(리툭산 바이오시밀러)의 올해 1분기 점유율이 26%까지 상승했다. 올해 3월 트룩시마의 점유율은 26.6%까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은 리툭산 바이오시밀러 경쟁사인 화이자의 룩시엔스와 점유율 1위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혈액암 치료제인 리툭산 시장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의 점유율이 50.8% 수준이다. 그러나 셀트리온과 화이자 등의 가세로 바이오시밀러 점유율이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글로벌 리서치에 따르면 리툭산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가치는 2020년 16억 달러(약 1조8000억원)까지 성장했다. 2025년까지 연평균 성장률 16.7%로 기대되며 시장은 34억7000만 달러(약 4조원)까지 불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올해 미국도 유럽 시장처럼 오리지널 의약품과 바이오시밀러의 점유율 역전 현상이 나타날 전망이다. 유럽에서는 셀트리온의 트룩시마가 오리지널 리툭산의 점유율을 압도하고 있다. 2020년 4분기 기준으로 유럽 무대에서 트룩시마의 점유율은 35.5%, 리툭산의 점유율은 34.4%다. 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인 레미케이드의 경우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램시마가 무려 52.9%의 시장 점유율을 점하고 있다. 오리지널 레미케이드는 25.4%에 그치고 있다.  
셀트리온 유럽시장 점유율

셀트리온 유럽시장 점유율

유럽처럼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바이오시밀러가 오리지널 의약품을 압도할 수 있을지 관심사다. 효능은 비슷하지만 가격 경쟁력에서 20% 가량 저렴한 바이오시밀러의 점유율 역전은 시간 문제라고 진단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주력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군이 미국에서 성장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증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의 올해 1분기 매출은 4570억원, 영업이익은 20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 22.6%, 72.8% 증가했다. 특히 영업이익률 45.4%로 다시 40%대를 회복했다. 업계 관계자는 “바이오시밀러 약품은 50% 수익이 나기 때문에 많은 제약사들이 뛰어들고 있는 산업”이라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앞으로 미국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유럽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가 지난해 출시 후 매출 신장이 일어나고 있다.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인 허쥬마는 올해 3월 기준 미국 시장에서 0.9% 점유율을 달성했다.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올해의 경우 렉키로나, 유플라이마 등 신규 제품의 글로벌 론칭이 본격화되며 공급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안정적인 성장세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셀트리온은 글로벌 시장에서 큰 기대를 하고 있는 코로나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와 관련해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에서 진행한 세포실험 결과 뉴욕, 나이지리아, 인도 변이 바이러스에도 강한 중화능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