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각하지 마" 야구배트로 알바생 폭행한 20대 치킨집 점주 집유

청주지법. 연합뉴스

청주지법. 연합뉴스

아르바이트생이 지각을 했다는 이유로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 20대 치킨집 점주가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고춘순 판사)은 15일 특수폭행,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29)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청주시 상당구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해 4월 아르바이트생 B(18)군이 지각을 했다며 알루미늄 야구방망이로 엉덩이를 때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또 B군 등 10대 아르바이트생 3명에게 "지각하지 말라"고 뺨을 때리는 등 상습적으로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야구방망이 등으로 직원을 반복해서 폭행한 죄가 무거워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다만 "피고인이 잘못을 반성하고 피해자들과 합의한 점, 범행 무렵 딸 사망과 모친의 암 재발, 이혼 고민 등 심리적으로 불안했던 상황 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