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올림픽 강행은 자살 행위…日 방역 정책 10점 만점에 2점"

한 남성이 일본 도쿄도 청사 앞에 걸린 도쿄올림픽 광고판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 남성이 일본 도쿄도 청사 앞에 걸린 도쿄올림픽 광고판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 국민 절반 이상이 오는 7월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고 반응하는 등 비관론이 여전한 가운데 일본 기업인들도 도쿄올림픽 강행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표출하고 있다.
 
일본 대형 전자상거래업체 라쿠텐의 미키타니 히로시 최고경영자(CEO)는 13일(현지시간) CNN 비즈니스 방송과 인터뷰에서 “올해 도쿄올림픽 개최에 반대한다”며 “위험 요소가 너무 크다”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은 백신 접종이 매우 늦게 진행되는 만큼 전 세계인이 모이는 국제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은 위험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론의 반대에도 일본 정부가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는 이유가 무엇인 것 같냐고 묻자 “잘 모르겠다”며 “솔직히 말하면 자살 임무라고 생각한다. 멈춰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일본 정부를 설득하려 했지만 지금까지는 그리 성공적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에 대해선 “현재는 어떤 것도 가능하다”며 “여러 정부 관계자와 수차례 논의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올해 도쿄올림픽 개최를 정말로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의 방역 정책에 대해선 “10점 만점에 2점”이라고 평가했다.
 
도쿄올림픽 후원기업 중 하나인 일본 자동차 업체 도요타의 나가타 준 최고운영책임자(COO)도 지난 12일 “현재 일본의 보건 상황을 둘러싸고 일각에서 나오는 실망이 운동선수와 직결된다는 보도를 깊이 우려한다”며 “후원기업으로서 이 상황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는 중”이라고 말했다.  
 
일본 대중 여론도 도쿄올림픽 취소 쪽으로 기우는 분위기다.
 
지난 10일 요미우리 신문 보도에 따르면 한 여론 조사 결과 응답자 59%가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관객 없이 개최하자는 응답은 23%였고 관객 수를 제한한 상태로 개최하자는 답변은 16%였다.
 
전날 오후 9시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266명 추가돼 누적 67만3822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1만1396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는 이날 홋카이도와 히로시마현, 오카야마현 등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일본 내 긴급사태 발령 지역은 기존 도쿄도 등 6곳에서 총 9곳으로 늘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