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YT “못 믿을 머스크, 철저히 조사를”…미 국세청은 바이낸스 조사

일론 머스크

일론 머스크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13일(현지시간) 테슬라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사진)의 갑작스러운 비트코인 결제 중단 발표와 관련 “그는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며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머스크는 전날 비트코인 채굴 때 화석연료 사용량이 많다며 돌연 테슬라 전기차 구매 때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선언했다.  
 
NYT는 “비트코인이 전기를 많이 먹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며 “왜 이 시점에 그런 결정을 내렸는지 의문”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머스크가 환경을 걱정했다면 올해 2월 15억 달러어치 비트코인을 구매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NYT는 꼬집었다.
 
NYT는 또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와 굴착 기업 보링컴퍼니가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거론하면서 “스페이스X 로켓은 거대한 탄소 방출체이고 보링컴퍼니도 환경 문제로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비자보호법 등에 따른 법적 규제를 우려해 비트코인 결제를 철회한 것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했다.  
 
머스크 사태에 이어 이날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에 대한 미국 법무부·국세청의 조사 소식이 전해지면서 암호화폐 시장은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미 법무부·국세청이 바이낸스의 암호화폐 발행 사업 관련 인물을 조사한다”고 보도했다. 현지에선 바이낸스의 탈세·돈세탁 혐의에 대한 조사라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어 업계는 암호화폐 시장에 미칠 파장을 주시하고 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