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한·미 정상회담 앞두고 美정보국장 접견…"한반도 정세 논의"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접견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헤인스 국장이 한ㆍ미 양국간 현안 및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접견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국정원장이 동석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날 만남은 21일로 예정된 한ㆍ미 정상회담을 1주일 앞두고 성사되면서 관심을 끌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새 대북정책 기조에 대한 구체적 내용을 발표하기에 앞서 문 대통령과 이를 최종 조율하는 자리가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에서는 한ㆍ미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미국의 새로운 대북전략에 기초한 공동의 대북 메시지를 발신할 수 있을 거란 관측이 나온다.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외교적 접근과 단계적 합의를 핵심으로 하는 새 대북정책의 얼개를 공개하고, 북한에도 이를 설명하기 위한 접촉을 제의한 상태다.
 
이날 접견에서 양측은 한ㆍ미 동맹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입을 모았다.
 
문 대통령이 먼저 “헤인스 국장이 재임하는 동안 양국 간의 정보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한ㆍ미동맹이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고 하자, 헤인스 국장이 “한ㆍ미 동맹은 안보동맹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ㆍ미 동맹은 안보 동맹을 넘어 민주주의ㆍ인권ㆍ평화와 같은 보편적 가치에서의 동맹까지를 의미한다”고 했다. 실제로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대북 정책을 비롯해 반도체ㆍ백신 협력 등이 핵심 의제로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외교의 특성상 상황은 언제든 바뀔 수 있다”며 “양국이 의제와 일정을 공동 발표하기 전까지 청와대도 신중한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방한 중인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정보본부를 방문, 이영철 본부장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한 중인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정보본부를 방문, 이영철 본부장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인스 국장은 문 대통령과 만나기에 앞서 전날에는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 뒤 서울 용산 합동참모본부 청사를 방문해 군 정보 분야 인사들을 만났다. 지난 12일엔 일본 도쿄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다키자와 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정보관과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 회의를 한 뒤 홀로 방한했다.
 
통상 정보당국자의 동선은 공개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청와대도 이날 문 대통령과의 접견에 대해 ‘비공개 일정’으로 분류했다가 접견이 끝난 뒤 대변인 명의의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반도 관련 논의가 이뤄진 사실을 공개했다. 헤인스 국장의 이례적 동선 공개를 놓고 외교가에선 “동선 노출 자체가 한ㆍ미 공조를 강조하려는 북한을 향한 메시지”라는 분석도 나온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