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임혜숙 임명강행 배경엔 김정숙 여사"…靑 "품격 지켜라"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뉴스1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하자 야당이 맹공을 펼치고 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임 장관의 임명 배경에 김정숙 여사가 있다는 의혹까지 제기하자 청와대가 발끈했다.
 
황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임 장관 임명 강행 뒤에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인사권도 없는 영부인이 추천해서 장관이 될 수 있다면, 어느 누가 자기 관리를 하고 역량을 키우려고 하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황보 의원은 구체적으로 김 여사가 임 장관의 임명에 어떻게 개입했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또 황보 의원은 임 장관이 여성이어서 낙마 대상에서 제외됐다고도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성공한 여성 롤모델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임 장관을 지명했다고 했다"며 "문 대통령의 편협한 젠더 의식이 남녀 갈등을 부추긴다"고 주장했다.
 
황보 의원의 이같은 주장에 청와대는 기자단 측에 메시지를 내고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임명 배경과 김정숙 여사를 언급한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의 근거 없는의혹 제기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라며 "제1야당 국회의원으로서 최소한의 품격을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임 장관을 비롯해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들의 임기는 이날 오전 0시부터다. 영국에서 배우자가 도자기를 대량으로 들여와 국내에서 불법으로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지난 13일 스스로 물러났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