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 어디서 감히" 막말 논란 문정복 "류호정 먼저 고성·삿대질"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왼쪽 가운데)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오른쪽)이 문 의원에게 맞대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왼쪽 가운데)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오른쪽)이 문 의원에게 맞대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이 13일 국회 본회의 중 정의당 류호정 의원과 언쟁을 벌인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문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는 박준영 (해수부장관) 후보자의 외교행낭에 대한 발언을 한 바 있다. 홍기원 의원과 저는 배 원내대표에게 이와 관련 오해를 바로잡고 설명하고자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외교행낭과 이삿짐은 전혀 다른 맥락이다. 이삿짐이 아닌 외교행낭을 통한 밀수라면 외교적 문제는 물론 범죄행위로 비춰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문 의원에 따르면 배 원내대표는 "그렇다면 왜 박준영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느냐"고 반문했고, 이에 답변하던 중 "(박 후보자) 당신이 국정운영에 부담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문 의원은 "그러던 중 류호정 의원이 아무런 맥락도 없이 '당신?'이라고 고성과 삿대질을 하며 제 말을 끊었다. 충분히 말로 이어갈 수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돌발행동은 저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행태(였다)"며 "(정의당이) 대화의 전체 맥락을 공개하지 않고 일부분만 편집하여, 이를 정쟁화하는 것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 의원은 또 "이와 관련해 이미 정의당 최고직을 지낸 의원과 상임위장에서 만나 대신 사과를 받았다. 갑작스럽게 돌발행동을 한 의원의 사과를 받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이어 "다만 사과 후에도 정당 논평을 통해 다른 주장을 한 점은 너무나 이중적 태도라고 할 수밖에 없다. 앞뒤가 다른 정치가 아닌 정직하고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이런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송구스럽다. 조금 더 자중하고 신중하게 의정활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