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돈 받으러 갔다 60대 살해한 50대 부자 등 4명 긴급 체포

살인사건 이미지. [연합뉴스]

살인사건 이미지. [연합뉴스]

 
60대 남성을 납치 살해한 뒤 시체를 하천 변에 묻은 50대 등 일당 4명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강원경찰청과 정선경찰서는 납치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씨(56)와 그의 아들, 아들의 친구 2명 등 4명을 긴급 체포했다고 14일 밝혔다.

50대 남성, 10대 아들·아들 친구도 동원
정선에서 폭행뒤 실신하자 살해·암매장

 
경찰에 따르면 경기 오산에 거주하는 A씨 등은 지난 10일 식품설비업을 하는 B씨(66)에게 빌려준 돈을 받기 위해 그의 회사가 있는 정선을 찾았다. 점심을 먹으러 가자며 B씨를 차에 태워 납치한 이들은 영월로 이동해 식사를 마쳤다. 이후 다시 정선으로 돌아와 정선읍 가수리 인근 하천 변에서 B씨를 폭행했다. B씨가 실신하자 A씨는 흉기로 살해한 뒤 하천 변에 묻었다.
 

"점심 먹으러 가자"며 차로 납치…폭행 후 묻어 

A씨와 함께 나간 B씨가 이틀이 지나도록 출근하지 않자 이를 이상하게 여긴 직원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범행이 드러났다. 직원의 실종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정보시스템(GPS)과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분석, 범행을 확인하고 A씨 일행을 지난 13일 오산에서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의 아들과 친구 1명이 B씨 살해 사실을 털어놨다. 경찰은 이들의 자백을 토대로 수색에 나섰고, 이날 오후 2시30분쯤 살해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경찰에서 “10여 년 전 B씨에게 식품 설비를 빌려줬고 그가 설비를 처분한 돈 1억5000만원가량을 돌려받기 위해 찾아갔던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 범행동기 등 조사 후 구속영장 신청

경찰은 A씨가 처음부터 B씨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는지 아니면 우발적으로 살해한 것인지를 조사 중이다. 정확한 사인을 분석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그의 아들 외 친구 2명은 아들의 부탁을 받고 정선에 함께 간 것”이라며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선=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