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진전문대에 일본 기업이 잇따라 기자재 기증하는 까닭

국내 전문대와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가동 중인 해외 기업이 우수인재 양성에 화답하는 기자재를 대학에 기증, 국제 산학협력의 새 모델을 제시해 화제다.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는 일본 (주)리크루트R&D스테핑으로부터 3차원 설계 실습에 활용될 기자재(V-NAND SSD 860 EVO) 162세트, 1천만 원 상당을 기증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 대학교 컴퓨터응용기계계열은 14일 오전 일본 도쿄 (주)리크루트R&D스테핑(이하 리크루트R&DS)과 대학 교수회관 회의실을 온라인 연결해, 기증식을 진행했다.
 
기증받은 제품은 리크루트R&DS와 주문식교육 협약으로 개설한‘리크루트반’ 학생들이 실습수업에 활용, 이 반 졸업생이 일본 취업 시 현장 실무에 바로 적응할 수 있도록 한다.
 
이 제품은 기계설계용 소프트웨어인 카티아(CATIA) 사용 시 데이터 처리 속도를 높여, 설계 업무 효율을 높여주며, 기계설계 기업 현장에서도 업그레이드를 위하여 도입되는 제품이다.
 
리크루트R&DS는 R&D를 전문으로 하는 일본 리크루트그룹 계열사다. 일본 리크루트그룹은 종업원 약 5만 명, 연매출 약 24조 원(2020년 3월 기준)에 달하는 대기업이다.
 
영진이 리크루트R&DS와의 인연을 맺게 된 것은 지난 2013년 이 대학 출신 1명이 이 회사에 입사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영진 출신이 현장실무에 발 빠르게 적응하는데 주목한 리크루트R&DS는 2016년 이 대학교와 국제연계 주문식교육 협약을 체결, 컴퓨터응용기계계열 내에 리크루트반을 개설했다.
 
이후 해마다 영진 출신을 채용한 리크루트R&DS는 이 대학 ICT반도체전자계열, 신재생에너지전기계열 졸업생까지 입도선매 형태로 채용하기에 이르렀고, 올해까지 총 120명을 뽑아갔다.
 
기증식에 참석한 박병진 학생(2년, 리크루트반 대표 )은 “CATIA 프로그램을 사용할 때 처리할 데이터가 많아 컴퓨터 속도가 느려지는 현상이 있었는데, 기증받은 장비로 훨씬 원활하게 실습수업을 받을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기뻐했다.  
 
한편 컴퓨터응용기계계열 리크루트반은 매년 1학년 2학기에 30명 내외의 학생을 선발, 회사에서 주문한 설계기술, 일본어를 집중적으로 교육한다. 또 이 반은 한국산업인력공단 해외취업연수과정 ‘K-Move스쿨’에 선정돼 해외 취업에 더욱 받게 됐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증식에서 오가타 마코토 (주)리크루트R&D스테핑 HR부장은 “영진  출신은 전공능력뿐만 아니라 일본어도 매우 빠른 속도로 늘고 있어 회사 내에 매우 만족하고 있고, 일본 내 관련 업계에도 소문이 자자하다”면서 “영진과 우리 회사가 오랜 기간  신뢰를 기반으로 서로 협력하며 우수 인재를 양성할 수 있게 돼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리크루트R&DS는 지난 2018년에도 1천만 원 상당의 실습용품을 영진에 기증하며 한일 간 산학협력의 성공모델을 열어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