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美 국가정보장 접견…한반도 정세 의견 교환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방한 중인 에브릴헤인스 미국 국가정보장(DNI)과 만나 한미동맹의 의지를 되새겼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접견하고 있다.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접견하고 있다.뉴스1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방한 중인 에브릴헤인스 미국 국가정보장(DNI)을 접견했다"며 "문 대통령은 '헤인스는 미국 최초의 여성 국가정보장이자,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상원에서 가장 먼저 인준된 분'이라며 덕담을 건넸다"고 전했다. 
 
그러자 헤인스국가정보장은 “문 대통령이 인권과 평화를 위해 걸어온 길에 존경을 표한다”며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문 대통령은 “헤인스국가정보장이 재임하는 동안 양국 간의 정보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한미동맹이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다. 
 
헤인스 국가정보장이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 인권, 평화와 같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을 넘어 이런 보편적인 가치의 동맹까지를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또 "문 대통령과 헤인스국가정보장은 한미 양국 간 현안 및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