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힘 "문 대통령·민주당, 봉숭아학당 같은 간담회"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중앙포토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중앙포토

국민의힘이 14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간담회를 두고 "봉숭아학당 같은 간담회였다"고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간담회를 앞으로의 국정도 지난 4년과 별반 다를 바 없을 것이라는 불안감만 암시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재보선의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서 국민이 가장 아프고 힘든 부분을 챙기는 데서부터 정부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는 문 대통령 발언을 두고 "특별한 의미도 성의도 없는 무의미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동안 단합이 안 되어 유능하지 못했나 보다"라며 "정부·여당은 1년 남은 기간이라도 유능함을 펼쳐 피날레를 장식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심은 뒷전이고 의석수로 의회 폭거를 주저 없이 하며 당·정·청 협력만 강조하니 선거도 망치고 인사도 망친 것 아닌가"라며 "국민과 민생이 소멸된 간담회는 앞으로의 국정도 지난 4년과 별반 다를 바 없을 것이라는 불안함만 암시했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