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대 여론 의식했나…서울시 “‘한강 금주’ 시민 목소리 듣는다”

지난 6일 오후 10시쯤 서울 반포한강공원 풍경. 최연수 기자

지난 6일 오후 10시쯤 서울 반포한강공원 풍경. 최연수 기자

 
서울시가 한강공원금주구역 지정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듣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갈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반대 여론이 일자 최대한 신중하게 결정하려는 모습으로 읽힌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14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한강공원 금주를 그대로 진행하느냐’는 질문에 “금주구역을 지정하기 전 토론회나 공청회를 통해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계획”이라며 “의견을 듣는 과정에서 전반적 검토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지난 12일에는 금주구역 범위를 어디까지 하고 어떤 시간대에 할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박 국장은 “공공장소 금주구역 지정과 관련해 6월 30일부터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이 시행된다”며 “음주 폐해를 예방하고 시민의 건강 증진을 위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대해 법 개정 취지에 맞춰 전반적 검토를 하는 것”이라며 이번 한강공원 금주 검토의 배경도 설명했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지자체가 공공장소를 금주구역으로 지정해 위반 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다양한 의견 폭넓게 수렴한다는 취지”
 
휴일인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그늘막 텐트 구역이 붐비고 있다. 뉴스1

휴일인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그늘막 텐트 구역이 붐비고 있다. 뉴스1

 
앞서 서울시는 한강공원을 금주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2017년 서울시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에 관한 조례안에 따라 시 직영공원 22곳을 음주청정지역으로 지정했지만 한강공원은 하천으로 분류해 제외했다. 
 
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시던 중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씨 사건 이후 서울시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한강공원을 금주구역으로 지정해달라는 요구가 이어졌다. 하지만 “한강 치맥(치킨+맥주)도 못하게 하는 건 과하다” “술 문화의 변화 없이 규제만 하는 것은 옳지 않다” 등의 반대 의견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가겠다는 취지”라며 “이와 관련한 구체적 계획은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