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검, '이성윤 공소장 유출' 진상조사 나서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대검찰청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공소장 유출 의혹과 관련해 진상 규명에 나섰습니다.



대검은 오늘(14일)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이 공소장 유출 사안에 대해 대검 감찰1과와 감찰 3과, 정보통신과가 협업해 진상을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 지검장의 공소장이 당사자 측에 송달도 되기 전에 그대로 불법 유출됐단 의혹과 관련해 조 직무대행에게 진상 조사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수원지방검찰청은 지난 12일 이 지검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 지검장은 2019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을 지내면서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를 중단하도록 외압을 행사한 혐의를 받습니다.



기소 이후 당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관여한 정황 등이 담긴 이 지검장 공소장 내용이 일부 언론에 보도됐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 아침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이 지검장 공소장 내용 일부가 언론에 보도된 것과 관련해 "차곡차곡 쌓아놓겠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