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화물 덕에 1245억원 영업이익…4분기 연속 흑자

대한항공 항공기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륙하고 있다. [뉴스1]

대한항공 항공기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륙하고 있다. [뉴스1]

 
대한항공이 항공 화물 수요 증대로 올해 1분기 1245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14일 대한항공의 2021년 1분기 실적 공시에 따르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한 1조7498억원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여객 수요가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화물 수송을 늘리고, 내부적으로 순환 휴업을 하는 등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을 통해 1245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직후였던 지난해 1분기에는 657억원 적자를 기록했다”며 “하지만 지난해 2분기부터 화물 수송 전환 전략을 취하고, 내부적으론 휴업 등 비용 절감을 해 영업이익이 흑자 전환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2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4분기 연속 영업 흑자다. 
 
1분기 화물 사업 매출은 1조35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여객기에서 좌석을 빼 화물 전용으로 투입하는 등 화물기 가동률을 높였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에 따른 글로벌 경기 회복 기대감으로 항공 화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2분기 화물 사업도 수요 증가에 따라 상반기까지 실적 호조가 예상된다고 대한항공은 내다봤다. 
 
1분기 여객 사업은 각국의 출입국 제한 영향이 지속함에 따라 여객 수요 부진 추세가 이어졌다. 대한항공은 해외 귀국과 출장 목적의 전세기 편성, 무착륙 관광 비행 운영 등으로 여객 수요 확보를 위해 안간힘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올라감에 따라 주요 취항국별 입국 제한 정책과 국제여객 수요 회복 추세를 지켜보며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