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지원 1000만원에 1000만원 더”…백신 접종 독려 위해 부산시 추가 지원

부산시, 부작용 치료비 1000만원 추가 지급기로 

12일 오후 대전의 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어르신에게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놓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2일 오후 대전의 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어르신에게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놓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정부 지원 1000만원에 추가로 이상 반응 치료비 1000만원 더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부산시는 14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백신 부작용 지원 대상자 치료비를 최대 1000만원 추가 지원하고, 기업의 유급 백신 휴가제 도입을 독려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중증 이상 반응이 발생했지만, 백신과의 인과성 근거가 불충분해 피해보상이 어려운 경우에도 최대 1000만원까지 의료비를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부산시는 치료비가 정부 지원금을 넘어선 경우 다시 최대 1000만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의 백신 부작용에 따른 치료비 지원은 오는 17일부터 시행되지만, 부산시는 소급적용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부작용 치료비 추가지급, 소급 적용도 가능”

12일 오후 대전의 한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어르신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2일 오후 대전의 한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어르신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부산시는 또 기업들의 유급 백신 휴가제 도입을 독려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18일 오후 시청 회의실에서 부산상의·부산경총과 부산지역 10대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 백신 유급 휴가 도입’ 참여 선언식을 개최한다. 백신 유급 휴가제는 근로자가 백신을 접종하면 하루 유급 휴가를 쓸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브리핑에서 “방역 관리와 함께 백신 접종도 속도를 내야 하는데 부작용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시민이 안심하고 백신 접종을 할 수 있게 추가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부산에선 13일 현재 1분기 접종 대상자 7만2243명 가운데 1차 접종자는 90.2%인 6만5190명, 2차 접종자는 5.8%인 4209명이다. 2분기 접종대상자 38만593명 중 1차 접종자는 43.1%인 16만87명, 2차 접종은 8.2%인 3만1201명이다.
 

기업체 유급 백신 휴가도 독려하기로

 
13일 부산 동래구는 명장1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비대면 온라인 구순잔치’를 개최했다. 김우룡 동래구청장과 배말자 동래구새마을부녀회 회장이 구순을 맞이한 어르신에게 절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13일 부산 동래구는 명장1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비대면 온라인 구순잔치’를 개최했다. 김우룡 동래구청장과 배말자 동래구새마을부녀회 회장이 구순을 맞이한 어르신에게 절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근육통과 발열 등 이상 반응 신고는 13일 24건(사망사례 1건 별도)이 접수됐다. 누적 이상 반응은 1634건으로 늘었다. 부산시는 다음 달 3일까지 60세 이상 74세 이하 어르신의 예방접종을 위해 사전예약을 받고 있다.
 
 한편 14일 부산에선 44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5376명으로 늘었다. 전날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영구 소재 댄스동호회 연습실 출입자 61명을 조사한 결과 이날 회원 10명과 기존 확진자의 가족과 지인 5명이 추가 확진됐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이로써 댄스동호회 확진자는 회원 등 연습실 방문자 19명, 접촉자 5명 등 24명으로 늘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현장 조사결과 댄스 연습실은 165㎡로 넓은 편이었으나 환기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출입자는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13일 부산 동래구가 명장1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개최한 ‘비대면 온라인 구순잔치’에서 동래구새마을부녀회와 자원봉사자들이 구순을 맞이한 어르신에게 절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13일 부산 동래구가 명장1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개최한 ‘비대면 온라인 구순잔치’에서 동래구새마을부녀회와 자원봉사자들이 구순을 맞이한 어르신에게 절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날 또 어버이날 모임을 가진 두 가족 7명이 확진됐다. 가족 중 한 명이 점심과 저녁에 두 번의 가족 식사모임을 잇달아 하는 바람에 양가에 모두 확진자가 발생했다. . 
 
 어버이날 모임을 한 또 다른 직계가족 8명 가운데 6명이 이날 추가 확진됐다. 이 가족의 감염은 댄스 동호회 회원으로 활동한 가족 1명에 따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