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디지털 포용 사회 위한 업무협약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원장 문용식)이 14일(금)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마포 드림스퀘어에서 ‘디지털 포용 사회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 협약은 디지털 전환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실현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되었으며,
 
협약 주요내용은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프로그램 발굴 및 상호 연계, 디지털 교육을 위한 교육자원 연계와 온라인 플랫폼 상호 교류 등으로써, 디지털 포용 사회 실현을 위해 양 기관은 향후 유기적으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소진공은 소상공인 경영교육 교육생을 대상으로 ‘디지털 역량 수준’을 진단하고, 역량 수준이 기초·기본단계인 교육생을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의 디지털 배움터로 연계하는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전통시장·상점가 상인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이동형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도 추진한다.  
 
아울러 ‘21년 하반기에는 소상공인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이 편리하게 디지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소진공 교육장(9개소)을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디지털 배움터로 등록하고, 강사와 서포터즈를 배치하여 교육 접근성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소진공 조봉환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중심의 디지털 대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도 디지털 역량이 요구되고 있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일상생활에 필요한 기초 역량부터 창업연계 교육까지 디지털 종합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