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문정복, 류호정에 "야 감히 어디서"···정의당 "진절머리나"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문 의원에게 맞 대응하고 있다. 뉴시스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문 의원에게 맞 대응하고 있다. 뉴시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류호정 정의당 의원을 향해 '야', '감히 어디서' 등의 발언을 했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장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문 의원님, 동료 국회의원을 '야'라고 부르시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동료 의원에게 '감히 어디서'라고 말하는 것도 부적절하다"며 "아무리 나이가 어려도, 당적이 달라도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본회의장에서 류 의원에게 언성 높인 이후 곧바로 사과하실 줄 알았더니 아직도 묵묵부답이셔서 참으로 놀랍다. 상식 밖의 언사에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이어 "이런 것까지 일일이 요구해야 하는 우리 국회의 수준에 진절머리가 난다"며 "문제를 제기하더라도 품격을 지키며 하실 수 있다"고 주장했다.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배진교 의원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발언에 언쟁을 벌이고 있다. 뉴스1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배진교 의원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발언에 언쟁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전날 국회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청문 보고서가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채택으로 마무리되는 과정에서 류 의원과 문 의원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졌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정복 의원은 '어디서 감히'라는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나이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민의를 대표하는 한 명의 의원으로서 우리당 류호정 의원을 존중하지 않는 태도에 대해서는 별도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의당에 따르면 당시 문정복 의원이 "아니 그걸 당신이"라고 발언해 류호정 의원이 "당신?"이라고 따졌고, 이어 문 의원이 "야"라고 소리를 지르며 "어디서 지금 감히"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