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박범계, 대검에 '이성윤 공소장' 유출 진상조사 지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공소장 유출 의혹에 대해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을 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을 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법무부는 14일 "이 지검장의 직권남용 사건의 공소장이 당사자 측에 송달되기 전에 그대로 불법 유출됐다는 의혹이 있다"며 박 장관이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 차장)에게 진상을 조사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전날 다수 언론 매체에서는 이 지검장의 공소장 내용을 보도했다. 
 
이 지검장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공소장에 따르면 이 사건에 조국 전 민정수석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전 민정비서실 선임행정관)이 개입돼 있다는 게 보도의 핵심 내용이다. 
 
또 검찰이 당시 이 비서관이 조국 민정수석에게 김 전 차관 불법 출금 사건을 보고하면서 "이규원 검사가 수사받지 않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했고, 조 수석은 이 내용을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에게 알리면서 수사 외압이 진행됐다고 공소장은 서술하고 있다. 
 
이런 보도에 대해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차곡차곡 쌓아놓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