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을 싫어했던 정민이" 익사 발표뒤 아버지가 올린 사진

손정민씨 아버지가 블로그를 통해 공개한 사진. 정민씨만 신발과 운동화를 신고 있다. 인터넷 캡처

손정민씨 아버지가 블로그를 통해 공개한 사진. 정민씨만 신발과 운동화를 신고 있다. 인터넷 캡처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 손정민씨의 사인이 익사로 나온 가운데, 부친 손현씨가 아들이 평소 물을 무서워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정민씨의 아버지 손씨는 14일 새벽 블로그를 통해 ‘물을 싫어했던 정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손 씨는 “우리 아들이 얼마나 물을 싫어하고 무서워하는지 알 수 있는 사진이 있다”며 정민씨가 바닷가에서 친구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손씨는“친구들은 다 맨발인데 (정민이) 혼자 신발을 신고 있다”고 썼다. 사진을 보면 7명 중 정민씨만 운동화와 양말을 신고 있다.  
 
손 씨는 “아들의 시신에서는 신발이나 양말도 없는 것 같았다”며 “부검해야하니 직접 확인할 수는 없어서 포 위로 만져본 촉감으로 그랬다. 신발이야 벗겨진다 해도 양말까지 벗겨진 것인지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정민씨와A씨는 지난달 24일 밤 11시 54분쯤부터 실종 당일인 25일 오전 1시 30분까지 3차례에 걸쳐 640㎖짜리 소주 2병과 360㎖짜리 소주 2병, 막걸리 3병, 청주 2병을 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정민씨의 사인은 익사로 추정된다. 이에 손씨는“부검 결과가 익사로 나온 것은 예상했던 일”이라며 “아이가 술을 마시고 어떻게 물에 들어갔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