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탄 발언 하루 만에 '또또또' 도지코인 띄우는 머스크

2019년 6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E3 게이밍 컨벤션에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토드 하워드 게임 개발자와의 대화에서 웃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2019년 6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E3 게이밍 컨벤션에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토드 하워드 게임 개발자와의 대화에서 웃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 차 구매에 비트코인 결제 허용을 중단하겠다고 폭탄 발언한 지 하루 만에 다시 도지코인 띄우기에 나섰습니다.



현지 시간 13일 머스크 CEO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거래 시스템의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 도지 개발자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잠재적으로 유망하다"는 트윗을 올렸습니다.



그동안 띄워왔던 도지코인을 한 번 더 띄운 겁니다. 머스크는 지난 11일에도 '도지코인이 테슬라 차 구매 결제 수단으로 활용되면 어떨 것 같느냐'는 설문을 올리며 투자심리를 부추긴 바 있습니다.



또 45분 뒤에는 의미를 알 수 없는 트윗을 올렸습니다.



머스크 CEO는 "언제나 그렇듯"이라는 글과 함께 'DON'T PANICI(공황에 빠지지 말라)'는 글씨가 적힌 레이싱카 사진을 올렸습니다.



일부 투자자들은 비트코인, 도지코인 등 암호화폐 가격 하락에도 패닉에 빠지지 말라는 의미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사진=트위터 @elonmusk〉〈사진=트위터 @elonmusk〉
머스크 CEO의 트윗 이후 도지코인의 가격은 업비트 기준 하루 전보다 약 20% 오른 610원대까지 올랐습니다.



반면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은 크게 회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 투자자는 댓글을 통해 "머스크가 비트코인으로 큰돈을 벌더니 이제는 도지코인으로 타깃을 바꿨다"며 "그는 연말까지 감옥에 갈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다른 투자자는 "도지코인을 버리지 않을 줄 알았다. 머스크는 우리의 구세주다"라고 적었습니다.



머스크 CEO는 지난 12일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 전기차 구매에 비트코인 사용을 중단한다"며 "우리는 비트코인 채굴에 화석 연료가 많이 사용되는 걸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암호화폐는 여러 측면에서 좋은 아이디어고 미래가 유망하다고 믿지만 환경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면서 "이에 따라 테슬라는 비트코인의 채굴에 지속 가능한 에너지가 사용될 때까지 결제에 사용되는 걸 중단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머스크의 폭탄 발언 1시간 만에 비트코인의 가격은 9%, 도지코인 가격은 15% 떨어졌습니다. 다른 암호화폐의 가격도 덩달아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