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YT “믿을 수 없는 머스크…결제 중단 전 비트코인 팔았나"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통한 테슬라 구매 결제 중단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NYT는 경제 소식을 전하는 '‘딜북 뉴스레터’를 통해 머스크에 대해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며 두 세 가지 문제점과 살펴봐야 할 점을 조목조목 짚었다.  
 
첫 번째는 머스크가 기후 변화를 입장변화의 이유로 든 것에 대해 “머스크는 지금까지 비트코인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몰랐는가”라고 반문했다. NYT는 지난 2월 테슬라가 15억 달러의 비트코인을 구매했을 때 이사회에서 암호화폐구입과 관련한 기후 변화 문제가 거론됐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와 굴착기업 보링 컴퍼니는 모두 탄소 배출과 환경에 이슈가 있는 기업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머스크의 모순적인 행보에 의문을 제기했다.  
 
NYT는 테슬라의 기존 비트코인 결제 정책 중 반품에 대한 부분도 고객보다 회사에 유리했다며 소비자보호법 등의 법적 규제를 우려해 이를 철회한 것이 아닌지 지적했다.
 
NYT는 머스크의 비트코인 판매 여부와 시점에 대해서도 "머스크의 트윗이 비트코인 가격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트윗) 직전이나 직후의 모든 조치를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고 검증이 필요하다고 했다.  
 
테슬라는 지난달 1분기 실적 발표 당시 비트코인 투자분 가운데 2억 7200만 달러어치를 처분했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매도에 암호화폐 투자가는 머스크를 겨냥해 “배신자”라는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머스크는 개인 소유의 비트코인은 하나도 팔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12일 머스크가 트윗을 통해 테슬라 결제 정책 변경을 알린 후 전체 암호화폐의 시가총액은 약 2시간 45분 만에 약 415조원이 증발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