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미세먼지 조기사망 年107만명…34%는 집에서 당한다, 왜

2015년 12월 스모그가 짙게 낀 거리를 마스크를 착용하고 걷는 중국 베이징 시민. AP=연합뉴스

2015년 12월 스모그가 짙게 낀 거리를 마스크를 착용하고 걷는 중국 베이징 시민. AP=연합뉴스

중국에서 2014년 기준으로 연간 100만 명 이상이 초미세먼지(PM2.5) 오염으로 조기 사망했으며, 그중 34%는 가정 내에서 석탄 사용으로 인한 실내공기 오염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가정 스토버 오염 정화 장치 없어
석탄 초미세먼지 29% 가정서 발생
2019년 전 세계 석탄 54.5% 사용

중국 베이징대학 연구팀은 12일(현지 시각) '환경 과학 기술(Environmental Science and Technology) 국제 저널에 게재한 논문에서 1970~2014년 사이 20년 동안 중국 내 에너지 소비 상황과 초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추세를 분석하고 이 같은 결론을 제시했다.
 
연구팀은 특히 "2014년 석탄 사용과 관련된 초미세먼지 오염으로 발생한 조기 사망의 91%가 실내 노출 탓이었다"며 "2014년 기준 가정용 석탄 사용은 중국 전체 에너지 소비의 2.9%에 불과했지만, 초미세먼지와 관련한 조기 사망에서는 34%를 차지, 전력·에너지 산업 부문보다 40배나 많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석탄발전소의 석탄 소비(2015년). [환경과학기술 2018]

중국 석탄발전소의 석탄 소비(2015년). [환경과학기술 2018]

우선 1970년과 2014년 사이 중국 내 에너지 소비는 5.6배 증가했고, 석탄 소비는 연간 3억5000만톤에서 34억7000만톤으로 8.8배 증가했다.
석탄은 1970년 전체 에너지 소비의 47%를 차지했으나, 2014년에는 73%로 늘어났다.
 
2014년 주거용 에너지는 전체 에너지 소비의 7.5%를 차지했다.
주거용 석탄소비는 1970년 1억3000만톤에서 2104년 1억5000만톤으로 다른 부문에 비해서는 크게 늘지 않았다.
2014년 중국 내 석탄화력발전소에서는 21억1000만톤, 산업 부문에서는 12억1000만톤의 석탄을 소비했다.
 
소비량은 상대적으로 적지만 가정 내 초미세먼지로 인한 피해가 큰 것은 대기오염 배출 계수 탓이다.
산업시설에서는 석탄 1㎏당 1.1g의 초미세먼지를 배출하지만, 가정 주방에서 요리할 때 사용하는 역청탄 스토브에서는 1㎏당 초미세먼지를 9.7g이나 배출한다.
 
2014년을 기준으로 중국 내 석탄 소비에서 직접 배출되는 초미세먼지는 전체 배출량의 43%를 차지했다.
석탄 소비로 인해 전체 초미세먼지 오염은 ㎥당 5.8㎍(마이크로그램, ㎍=100만분의 1g) 끌어올린 것으로 연구팀은 평가했다.
중국 네이멍구 석탄화력발전소. 중앙포토

중국 네이멍구 석탄화력발전소. 중앙포토

또, 석탄에서 배출된 1차 초미세먼지 배출량 가운데 29%는 가정 내 석탄 사용이 차지한 것으로 분석했다.
주거용 난로에는 초미세먼지를 걸러낼 장치가 없기 때문에 초미세먼지 배출에서 주거용 석탄의 기여도가 상대적으로 크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초미세먼지 인위적 배출로 인한 중국 내 조기 사망이 1974년 84만 명에서 2014년 107만 명으로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조기 사망 107만 명 중에서 절반인 50%는 석탄 사용 탓이었고, 특히 107만 명의 34%는 주거용 석탄 사용 탓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2019년 기준으로 중국의 석탄 소비량은 연간 32억4000만톤으로 전 세계 사용량의 54.5%를 차지했다.
중국의 경우 2013년 이후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등의 노력을 진행하고 있으며, 2013~2016년 사이 석탄 소비량을 1억3000만톤 줄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와 함께 중국 북부 평야에서 농촌 주거용 석탄 시설을 천연가스 또는 전기 시설로 대체하기 위한 청정 난방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연구팀은 "중국 인구의 초미세먼지 노출을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주거용 석탄 사용을 청정 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이 핵심 과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