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부회장 사면, 찬성 64% 반대 27%

국민 5명 중 3명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4개 여론조사기관 합동 조사
전 지역·연령 서 사면 찬성 우세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지난 10일부터 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합동 전국지표조사(NBS·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결과, ‘이 부회장의 사면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64%로 나타났다. ‘반대한다’는 27%였고, ‘모름·무응답’은 9%였다.
 
모든 연령대와 지역에서 이 부회장을 사면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반대한다는 의견에 앞섰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하는 응답자의 경우 ‘찬성한다’ 47%, ‘반대한다’ 44%로 찬반이 팽팽했다. 반면에 국민의힘 지지층의 경우 92%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서 ‘찬성한다’가 49%로 ‘반대한다’ 45%보다 높았다. 중도층에서는 찬성(64%)·반대(28%), 보수층에서는 찬성(79%)·반대(15%)로 높은 찬성률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취임 4주년 특별연설 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이 부회장의 사면과 관련해 “여러 가지 형평성, 과거의 선례,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대통령 권한이라 하지만 대통령이 결코 맘대로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충분히 많은 국민의 의견을 들어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