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 SSG 잡고 3연패 탈출…서튼 감독 첫 승

롯데 지휘봉을 잡은 뒤 첫 승을 올린 래리 서튼 신임 감독 [연합뉴스]

롯데 지휘봉을 잡은 뒤 첫 승을 올린 래리 서튼 신임 감독 [연합뉴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감독 교체 후 첫 승을 올렸다. 
 
롯데는 13일 부산 SSG 랜더스전에서 5-4로 이겨 3연패를 탈출했다. 지난 11일 롯데 지휘봉을 잡은 래리 서튼 감독의 KBO리그 사령탑 첫 승이다. 롯데는 또 이날 NC 다이노스에 패한 9위 한화 이글스와 격차를 0.5경기로 좁혀 탈꼴찌 희망을 밝혔다. 반면 SSG는 4연승을 마감하고 주중 3연전 위닝시리즈에 만족해야 했다. 
 
'유통 라이벌' SSG에 안방에서 먼저 2승을 내준 롯데는 절치부심으로 맞섰다. 1회 초 제이미 로맥(시즌 9호)과 3회 초 최정(시즌 9호)에게 연이어 홈런을 맞아 0-3으로 뒤졌다. 그러나 3회 말 1사 후 정훈의 2루타에 이어 딕슨 마차도의 2점 홈런(시즌 3호)이 터지면서 2-3까지 뒤쫓았다. 
 
5회 초 한 점을 더 내줘 2-4로 점수 차가 벌어졌지만, 경기 중후반 차근차근 점수를 뽑아 승부를 뒤집는 뒷심을 발휘했다. 6회 말 신인 나승엽이 데뷔 첫 적시타로 추격점을 뽑았고, 7회 말엔 한동희가 동점 적시타를 쳤다. 8회 말엔 나승엽과 지시완의 연속 안타로 만든 1사 1·3루 기회에서 손아섭의 유격수 땅볼로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결승점을 뽑았다. 
 
롯데 마무리 투수 김원중은 9회 초 1이닝을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5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부상을 털고 돌아온 SSG 외국인 선발 윌머 폰트는 6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투구 3자책점 이하) 했지만, 승리 투수는 되지 못했다. 
 
선두 삼성 라이온즈는 수원에서 KT 위즈를 4-0으로 꺾고 위닝시리즈에 성공했다. 삼성 에이스로 발돋움한 원태인은 7이닝 5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해 시즌 6승(1패) 째를 올렸다. 또 평균자책점을 1.00까지 끌어내려 다승과 평균자책점 단독 1위를 굳건히 지켰다. 

 
NC 다이노스는 한화와 대전 3연전을 싹쓸이해 팀 통산 600승 고지를 밟았다. 4-2 승리. 순위도 한 계단 올라 공동 2위가 됐다. LG 트윈스도 광주에서 KIA 타이거즈를 8-3으로 제압하고 하루만에 공동 2위로 복귀했다. 김재성(7회 1점)과 채은성(9회 2점)이 홈런을 터트려 팀 통산 3400홈런도 달성했다. 
 
키움 히어로즈는 잠실 원정에서 두산 베어스와 양 팀 합계 31안타를 주고 받는 난타전 끝에 14-13으로 간신히 이겼다. 키움은 7명, 두산은 6명의 투수를 각각 투입한 혈전이었다. 키움 포수 이지영과 3루수 전병우가 나란히 3안타 5타점을 올려 득점쇼를 리드했다. 키움 소방수 조상우는 9회 말 두산의 기세를 잠재우고 시즌 5세이브 째를 따냈다.  
 
두산은 키움보다 많은 안타(17개)와 볼넷(9개)를 얻어내고도 1점 차로 졌다. 호세 페르난데스의 3안타(1홈런) 5타점 활약도 빛을 잃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