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오닉5 판매 앞둔 현대차···"美서 전기차 생산, 8조원 투자"

기아 조지아 공장. 사진 기아

기아 조지아 공장. 사진 기아

1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전기차와 수소 인프라, 도심항공교통(UAM) 등에 총 74억 달러(약 8조1000억원)를 투자하는 방안을 최종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가을부터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를 판매할 예정인 가운데 전기차 현지 생산을 통해 미국 내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현대차는 오는 21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르면 내주 초 이 같은 내용의 투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달 말 1주일 일정으로 로스앤젤레스(LA)를 방문, 현대차 미국판매법인과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 등을 둘러보고 24일 귀국했다.
 
당시 업계에서는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출장을 자제해 온 정 회장이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전격적으로 미국 출장길에 오른 점에 주목하며 전기차 현지 생산 등 미국 내 투자 확대 가능성을 점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 행정부가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미국제품 구매)을 강조하는 상황에서 현대차도 살아남으려면 미국 현지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