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발찌 20대 남성 또 성폭행…도주과정 전자발찌 고의 훼손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성범죄를 저지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도주 과정에서 전자발찌를 고의로 훼손해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기도 했다.
부산애서 전자발찌를 부착한 20대 남성이 또 성범죄를 저질러 경찰에 검거됐다. 이 남성은 도주 과정에서 경찰 추적을 따돌리기위해 고의로 전자발지를 훼손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부산애서 전자발찌를 부착한 20대 남성이 또 성범죄를 저질러 경찰에 검거됐다. 이 남성은 도주 과정에서 경찰 추적을 따돌리기위해 고의로 전자발지를 훼손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경찰, 성폭행 등 혐의 구속영장 신청

부산 동래경찰서는 13일 주택에 침입해 성범죄를 저지르고 성범죄자 위치 추적을 위한 전자발찌를 훼손한 채 달아난 혐의로 A씨(20대 남성)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7시30분쯤 부산시 동래구의 한 주택에 침입, 흉기로 여성을 위협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범행 5시간여 만에 광안역에서 검거 

경찰은 이날 오전 8시15분쯤 피해 여성의 신고를 받고 A씨 검거에 나섰다. 경찰은 이날 오후 1시쯤 부산도시철도 2호선 광안역에서 검거했다. 조사 결과 A씨는 경찰 추격을 피하기 위해 오전 10시쯤 전자발찌를 고의로 훼손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범행동기와 전자발찌 고의 훼손여부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A씨는 과거에도 주택 등에 침입해 흉기로 위협하고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뒤 지난해 출소해 2030년까지 전자발찌 부착 대상자였다. 출소 뒤 경찰 관리대상에도 올라 있었다.
 
부산=이은지 기자, 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