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생팀 페퍼저축은행, 광주광역시와 연고지 협약 체결

사진=페퍼저축은행

사진=페퍼저축은행

여자 프로배구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연고지를 광주로 최종 확정, 본격적인 출발을 알렸다.  
 
페퍼저축은행은 13일 광주광역시청에서 광주광역시와 연고지 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오는 10월 개막하는 2021∼22시즌 V리그에 참여할 예정인 페퍼저축은행은 약 9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광주염주체육관을 홈 구장으로 사용한다.  
 
페퍼저축은행은 3월 22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여자프로배구단 창단 의향서를 제출했고, 4월 20일 한국배구연맹의 승인을 받았다.  
 
광주시는 4월 1일 KOVO에 연고지 유치의향서를 제출했고, 페퍼저축은행은 광주시와 연고지 선정을 위한 관계자 실무 협의 및 홈 구장 현장 실사를 한 달간 실시한 끝에 이를 최종 확정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코칭스태프 인선을 완료했다. 김형실 전 여자배구 국가대표 감독의 감독 선임을 시작으로 이성희 코치, 이경수 코치, 이영수 코치를 영입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페퍼저축은행은 광주 유소년 배구팀을 지원하기 위해 1억원의 지원금을 광주광역시에 전달하기로 약속했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