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세 모녀는 바지사장…분양대행사가 전세사기"

[앵커]



보증금 떼먹은 빌라 500채…세 모녀 사건의 '반전'

전세를 끼고 빌라 5백 채를 사들였지만 보증금을 돌려주지 않고 있다는 '세 모녀 사건', 경찰이 수사에 나서면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취재를 해보니 숨겨진 반전이 있었습니다. 세 모녀는 대가를 받고 명의를 내준 이른바 '바지 사장'이었고, 건축주와 분양대행사가 '전세 사기'를 주도한 걸로 보입니다.



한 공인중개사의 양심고백을 바탕으로, 안태훈 기자가 이들의 수법을 심층 취재했습니다.



[기자]



분양대행사가 빌라 전문 공인중개사에게 뿌린 광고 문자입니다.



이 가운데 '매매 R25', '전세 R12'라는 문구가 있습니다.



여기서 R은 리베이트라고 공인중개사는 말합니다.



[공인중개사/서울 은평구 : 이 집을 팔아주면 2500만원, 전세 손님만 맞춰 주면 1200만원 주고 한다는 거예요.]



그러면서 이번 '세 모녀 사건'은 갭투자 사고가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분양대행사가 주도해 건축주와 바지사장이 공모한 조직적인 사기라는 겁니다.



이런 문제점을 2년 전부터 파악해 바지사장들의 명단을 작성했고, 그 안에는 실제 '세 모녀'의 이름도 있습니다.



[공인중개사/서울 은평구 : 신축 빌라 같은 경우는 이런 명의자들, 바지사장들을 분양대행사에서 준비해 놓고 희망하는 고객만 데리고 오면 계약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아요.]



빌라 전문 공인중개사가 광고 문자를 받은 분양대행사로 직접 전화를 해봤습니다.



[분양대행사 관계자 : (전세 손님인데 명의자를 저희가 준비해야 될까요?) 아니요. 명의는 저희가 해요. (거기 맞춰져 있나요?) 네네.]



바지사장은 자기들이 직접 준비할 테니 문제 될 게 없다고 거듭 강조하는 겁니다.



이걸 전세로 내놓아 돈을 가로챈 수법은 이렇습니다.



건축주가 분양대행사에 빌라 한 채당 2억 원을 요구하면, 대행사는 여기에 3000~4000만 원의 웃돈을 붙여 전세로 내놓습니다.



세입자가 들어오면 '세 모녀' 같은 바지사장을 구해 집주인을 바꾸는 식입니다.



건축주는 명의자가 바뀌었으니 집을 정리한 게 됩니다.



매매가격보다 전셋값이 비싸지만, 부동산 거래 경험이 부족한 사회 초년생들은 이런 사기를 가려내기 쉽지 않습니다.



빌라는 시세를 정확하게 알 수 없다는 걸 악용한 수법입니다.



['세 모녀 사건' 피해자 : 시세에 비해서 비쌌죠. 비쌌는데 신축이기 때문에 다 이렇다고 했었고 부동산 관련 지식도 없고 그런 걸 의심할 생각도 없었던 거죠.]



(VJ : 최준호 / 영상디자인 : 강아람)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