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하늘서 비처럼 내리는 쥐…수천마리 습격에 호주 발칵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의 한 농장에서 발견된 쥐떼들. 출처 트위터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의 한 농장에서 발견된 쥐떼들. 출처 트위터

호주의 한 지방에서 쥐의 개체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어 지역 농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더선 등 외신은 뉴사우스웨일스(NSW)주의 한 농장 창고에서 쏟아지는 수천마리의 쥐떼 광경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ABC 방송 소속 기자 루시 태크레이가 트위터에 공유한 이 영상에는 수많은 쥐가 비처럼 하늘에서 쏟아져 내려오고 있다.  
 
다른 공개 영상에는 주먹보다 큰 검은 쥐들이 셀 수 없이 모여있다. 보통 크기보다 다섯 배가 큰 쥐가 발견되기도 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의 한 농장에서 발견된 쥐떼들. 출처 트위터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의 한 농장에서 발견된 쥐떼들. 출처 트위터

 
이처럼 최근 호주에서 쥐의 개체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퀸즐랜드주 남부의 농부들은 농작물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소속 연구원 스티브 헨리는 최근 데일리메일 오스트레일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여름 호주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리면서 시원한 날씨가 지속됐다”며 “이번 가을 날씨는 쥐가 번식하기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의 한 농장에서 발견된 쥐떼들. 출처 트위터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의 한 농장에서 발견된 쥐떼들. 출처 트위터

 
현지 언론은 “쥐 한 쌍이 평균적으로 최대 500마리까지 새끼를 낳을 수 있다”며 “가공할만한 속도로 번식하는 쥐로 인해 올해 생산물에 큰 피해를 볼 것”이라며 정부의 재정적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구원은 또 “쥐떼로 인한 농작물 피해는 장기간 이어질 것”이라며 “농부들이 식물 찌꺼기를 깨끗이 치우는 등 부지런해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지역에서 농사를 짓는 론 맥케이는 ABC 방송에서 “밤에는 수천 마리의 쥐가 뛰어다닌다”고 말했다. 인근 가게 주인들도 “쥐들이 남긴 배설물을 치우는 데만 하루에 6시간가량 소비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