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구영회 두 한국인 스타 10월에 만난다

프리미어리그 특급 골잡이 손흥민과 NFL 올스타 킥커 구영회가 10월 만난다. [사진 애틀란타 인스타그램]

프리미어리그 특급 골잡이 손흥민과 NFL 올스타 킥커 구영회가 10월 만난다. [사진 애틀란타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29)과 미국프로풋볼(NFL) 애틀란타 팰컨스 구영회(27·애틀랜타 팰컨스)가 오는 10월 영국 런던에서 만난다.
 

토트넘 홈구장서 NFL 열려
손흥민은 EPL 특급 골잡이
구영회 NFL 올스타 키커

애틀랜타는 13일(한국시각) 새 시즌 일정을 공지했다. 애틀랜타는 오는 10월 10일 뉴욕 제츠전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른다. 토트넘의 홈구장이다. 애틀랜타는 손흥민과 구영회, 두 선수가 나란히 킥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
 
손흥민과 구영회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NFL을 대표하는 한국인 스타다. 손흥민은 올 시즌 17골로 득점 공동 3위에 올라있다. 정상급 골잡이다. 구영회는 애틀랜타의 키커다. 2017년 로스앤젤레스 차저스를 통해 한국인 최초로 NFL 무대에 데뷔했다. 올 시즌 NFL 올스타인 프로볼에 선정될 만큼 인정받는다.
 
손흥민과 구영회의 등번호는 7로 같다. 손흥민과 구영회는 지난 3월 화상 통화를 통해 한 차례 인사를 나눈 적은 있지만, 실제로 만난 적은 없다. 당시 두 사람은 서로의 팬이라고 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