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AE 항구 정박 중인 상선 내 한국인 3명 코로나19 확진…이중 1명 사망

해양수산부. 프리랜서 김성태

해양수산부. 프리랜서 김성태

 
아랍에미리트(UAE) 항구에 정박 중인 일본 선주 선박에서 한국인 선원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으며 이 중 1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파나마 국적으로 일본 선주사가 운항하는 1만1745t 규모 화학물질 운반선 ‘DM에머럴드호’의 선원 21명 중 13명이 지난 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3명은 한국인이며 사망한 사람은 기관장 A씨다.
 
A씨는 신체 증상을 느끼던 중 지난 4일 DM에머럴드 호가 UAE 푸자이라 항에 정박하자 8일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바로 다음 날인 9일 사망했다.
 
현재 A씨의 시신은 UAE 현지 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유가족과 선사가 시신 이송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 선원 2명은 현지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현재 주두바이 영사관에서 이들의 치료 등을 지원 중이라고 해수부는 전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치료 중인 분들에 대해서는 필요하면 선원 교대 등을 지원하고 사망하신 선원에 대해서는 선원법에 따른 유족 보상금 지급 등을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