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2030년까지 171조 투자”…SK하이닉스는 M&A 임박

삼성전자가 ‘시스템 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투자 계획을 171조원으로 대폭 늘리고, 첨단 파운드리 공정 연구개발과 생산시설 건설에 속도를 낸다. SK하이닉스는 “파운드리 생산능력을 현재 대비 두 배로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K-반도체 전략’ 행사서 투자계획 발표해
삼성전자, 2019년보다 규모 38조 늘려
“내년 하반기 P3 완공…시스템 1위 목표”
박정호 SK 부회장은 “증설+M&A 검토”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투자 38조 증액”

13일 정부는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를 열고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리더십 조기 확보를 위해 지난 2019년 4월 ‘시스템 반도체 비전 2030’ 발표 때 수립한 133조원 투자 계획에 38조원을 더해 2030년까지 총 17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정부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을 열고 시스템 반도체 육성을 통해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비전 선포식 이후 지난 2년 간 삼성전자를 포함한 반도체 제조 기업과 팹리스(반도체 설계기업), 소재·부품·장비 업체, 학계 등 국내 반도체 생태계 주요 구성원들이 상호협력하며 반도체 산업의 기반을 다져왔다.
 
특히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는 최첨단 제품을 양산하는 전초기지이자 글로벌 공급기지다. 내년 하반기 완공 예정인 평택 3라인은 클린룸 규모가 축구장 25개 넓이로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다. 극자외선(EUV) 기술이 적용된 14㎚(나노·1㎚는 10억 분의 1m) D램과 5나노 로직 제품을 양산한다. 
 
모든 공정은 스마트 제어 시스템에 의해 자동으로 관리된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차세대 D램에 EUV 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하고 메모리와 시스템 반도체를 융합한 ‘HBM-PIM’, D램의 용량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CXL D램’ 등 미래 메모리 솔루션 기술 개발도 본격화한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오후 경기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 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서 'P3라인 브리핑 및 향후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오후 경기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 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서 'P3라인 브리핑 및 향후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세계 1위인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는 경쟁자들이 결코 따라올 수 없는 ‘초격차’를 벌려 나가고, 반도체 산업 대격변의 시대를 맞아 장기적인 비전과 투자의 밑그림을 그리겠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 “파운드리 생산능력 2배로”

SK하이닉스는 정부의 ‘K-반도체 전략’에 환영의 뜻을 밝히며, 파운드리 사업 투자 전략을 발표했다. 박정호 부회장은 이날 “현재 대비 파운드리 생산능력을 2배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국내 설비 증설, 인수합병(M&A) 등 다양한 방안을 고민 중”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특히 “8인치(200㎜) 웨이퍼 파운드리 사업에 투자해 국내 팹리스(반도체 설계기업)의 개발과 양산은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며 구체적인 계획도 내놨다.    
 
현재 SK하이닉스는 자회사인 SK하이닉스시스템IC(시스템IC)를 통해 파운드리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비중은 미미하다. 지난해 매출은 7030억원으로 전체 매출 31조9000억원 대비 2%에 불과했다. 반면 메모리 반도체인 D램은 22조5000억원(70.6%), 낸드플래시는 7조5000억원(23.4%)으로, 전형적인 메모리 반도체 기업이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이 13일 오후 경기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 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 참석해 '용인 클러스터 중심 메모리 파운드리 투자 확대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이 13일 오후 경기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 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 참석해 '용인 클러스터 중심 메모리 파운드리 투자 확대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업계에서는 박 부회장이 특유의 ‘M&A 승부사’ 기질을 발휘해 조만간 파운드리 분야에 대규모 인수합병이나 공격적인 지분 인수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박 부회장은 2017년 일본 키옥시아(당시 도시바메모리) 투자, 지난해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 계약 등 굵직한 투자에 관여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