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삼성 평택 반도체 방문···"기업 일심동체" 1조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건설현장을 찾아 "정부도 반도체 강국을 위해 기업과 일심동체가 되겠다"며 1조원 이상의 금융 지원 계획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13일 문 대통령은 'K-반도체 전략 보고' 현장에서 "세계 반도체 시장이 거대한 변혁의 시기를 맞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디지털 경제 전환이 빨라지고 사물인터넷, 인공지능과 같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 각국은 자국 위주의 공급망 재편에 뛰어들며 치열한 경쟁에 돌입했다"며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 분명하다. 외부 충격에 흔들리지 않을 선제적 투자로 국내 산업생태계를 더욱 탄탄하게 다지고 글로벌 공급망을 주도해 이 기회를 우리의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택 반도체 생산단지는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미래가 열리고 있는 곳"이라며 "오늘 이곳에서 우리 반도체 산업의 비전을 확인하고, ‘K-반도체 전략’을 국민들께 보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도 늘 함께하면서 반도체 강국 대한민국의 자긍심으로 반드시 글로벌 반도체 경쟁에서 승리하겠다"며 "우리 정부도 반도체 강국을 위해 기업과 일심동체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언에서 "평택·화성·용인·천안을 중심으로 한 경기·충청권 일대에 세계 최고의 반도체 국가 도약을 위한 ‘K-반도체 벨트’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IT기업이 모여 있는 판교는 팹리스 밸리를 조성해 설계 분야 경쟁력을 키우기로 했다. 
 
청주를 비롯한 충청권은 반도체 칩 패키징 전문단지로 조성하고, SK하이닉스의 신규 생산단지가 들어서는 용인을 기술자립형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육성한다는 계획도 덧붙였다.
 
화성과 천안은 글로벌 선도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첨단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로 만든다.  
 
문 대통령은 "반도체를 국가 핵심전략기술로 지정해 시설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을 최대 여섯 배까지 확대하겠다"며 "연구개발 투자에 대해서는 최대 50%를 세액 공제하겠다"고 말했다. 
 
1조 원 이상의 특별 금융 지원 프로그램도 약속했다. 
 
또 "앞으로 10년간 반도체 핵심인재 3만6000명을 양성하고, 차세대 전력 반도체, 인공지능 반도체, 첨단 센서 등 성장 가능성이 큰 핵심기술 개발에 힘쓸 것"이라며 "규제 특례, 인력 양성, 신속투자 지원 확대를 위한 ‘반도체 특별법’ 제정 논의도 국회와 함께 본격적으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메모리반도체 세계 1위의 위상을 굳건히 하고 시스템반도체까지 세계 최고가 되어 ‘2030년 종합반도체 강국’의 목표를 반드시 이뤄내겠다"며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산업 각 분야의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선도국가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정장선 평택시장,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정대화 LG전자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