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삼공사, 챔프전 우승 이끈 김승기 감독과 재계약

인삼공사가 김승기 감독과 2년 재계약했다. 김 감독은 올 시즌 챔프전 우승을 이끌었다. [뉴스1]

인삼공사가 김승기 감독과 2년 재계약했다. 김 감독은 올 시즌 챔프전 우승을 이끌었다. [뉴스1]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올 시즌 챔피언을 이끈 김승기 감독과 재계약했다. 
 

역동적인 팀 이끌어 2년 재계약

인삼공사는 구단은 13일 "김승기 감독, 손규완, 손창환 코치와 2년간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기간 외 조건은 상호 합의로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김승기 감독은 2015년 인삼공사 사령탑에 선임됐다. 이후 6시즌 간 두 차례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다. 특히 플레이오프에서 24승 10패, 승률 70.6%로 프로농구 역대 감독 중 1위로 승부사 면모를 과시했다. 
 
올 시즌인 2020~21시즌에는 6강 플레이오프부터 챔피언결정전까지 프로농구 사상 최초의 '10전 전승 우승'을 이뤘다. 
 
인삼공사는 "압박과 스틸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보이며 젊고 역동적인 팀 컬러를 구축해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고 재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김승기 감독은 "지난 6년간 '6년근 인삼'을 재배하는 것처럼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더 큰 목표를 바라보고 나아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