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등교 정상화 첫 걸음, 12~15세 백신 접종 시작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2일(현지시간)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 청소년에게 접종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따라 미국 내 12~15세 1700만 명이 백신 접종 대상이 됐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2일(현지시간)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 청소년에게 접종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따라 미국 내 12~15세 1700만 명이 백신 접종 대상이 됐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2일(현지시간)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 청소년에게 접종하라고 권고했다. 지금까지 미국에선 16세 이상만 화이자 백신을 맞아왔다.

CDC 12~15세 접종 권고
대면수업 재개에 긍정적
망설이는 부모들이 변수

 
로렌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날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 그리고 이 백신을 12세부터 15세까지 청소년에게 사용하는 것을 지지하는 CDC 자문기구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의 권고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조치로 미국의 약 1700만명의 청소년이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됐다”며 “코로나19에서 벗어나 일상에 가까워지는 중요한 단계”라고 덧붙였다.
 
CDC 자문기구 ACIP는 미 식품의약국(FDA)이 지난 10일 12~15세에 대한 화이자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하자 이 안건을 표결에 부쳤다. 그 결과 찬성 14 대 반대 0으로 “FDA의 긴급사용 승인 아래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권고한다”고 결정했다. 자문위원 1명은 기권했다.
 
FDA와 CDC 결정에 따라 미국 대부분 주(州)는 12~15세에 대한 백신 접종을 본격 시작한다. 다만 노스캐롤라이나·조지아·메인 등 일부 주에서는 FDA 승인 이튿날인 11일부터 청소년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고 CNN은 보도했다. 미국에서 12~15세 청소년은 약 170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5.3%를 차지하고 있다.
 
CNN에 따르면 약국 등에서 12~15세 백신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며, 청소년이 백신을 맞기 위해선 부모나 보호자의 동의가 필요하다. 백신 접종 시에도 성인이 동행해야 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2일 백악관 연설에서 CDC 결정과 관련 “팬데믹과의 싸움에서 또 하나의 거대한 발걸음”이라고 했다. 그는 “결론은 12~15세 연령대에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빠르고 무료라는 것”이라며 “부모들이 그들의 자녀에게 백신을 맞추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연방 정부가 청소년에 대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을 허락하는 마지막 조치를 했다”며 “청소년 백신 접종은 미국 인구의 면역 수준을 높여 확진 사례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CDC 사라 올리버 박사는 브리핑에서 “12~17세의 청소년이 코로나19로 인한 중증 위험을 안고 있다”며 “현재까지 이 연령대에서 150만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1만 3000명 이상이 입원 치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대다수 고령층이 백신을 맞으며 청소년들이 코로나19 주요 전파 층이 됐다”며 “지난 4월 환자의 9%가 12~17세 사이의 청소년이며, 이 비율은 65세 이상 성인보다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가을 학기를 앞두고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미국의 등교 정상화는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진단했다. ACIP 자문위원인 헨리 번스타인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백신 접종으로 아이들의 등교도 쉬워질 것이고, 아이들은 더 안전하게 여름 캠프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일부 학교는 지난 4월 코로나19 발발 이후 처음으로 대면 수업을 재개했다. [신화=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일부 학교는 지난 4월 코로나19 발발 이후 처음으로 대면 수업을 재개했다. [신화=연합뉴스]

 
NYT도 “대면 수업이 다시 시작되면서 부모와 교사들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고 있었다”며 “이번 백신 접종 권고는 등교 정상화의 걸림돌을 제거하고 규제에 지친 수백만 가정을 격려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NYT는 “가장 큰 문제는 부모의 망설임”이라며 부모들이 자녀에게 백신을 놓는 걸 거부하며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지 않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미국 카이저가족재단이 지난달 15일부터 29일까지 12~15세 자녀를 둔 부모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백신 접종이 승인되면 즉시 자녀에게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대답한 비율은 30%에 불과했다. 응답자의 26%가 접종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답했고, 23%는 자녀에게 백신을 놓지 않겠다고 대답했다. 나머지 약 18%는 학교에서 백신 접종을 요구할 시에만 자녀에게 백신을 맞히겠다고 응답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