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박준영 사퇴, 종합적 판단…다른 청문절차 빨리 끝나길"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청와대가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데 대해 "(대통령이) 국회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머지) 국회 청문 절차가 이것을 계기로 신속하게 완료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후보자가 직접 대통령과 소통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면서 "국회에서, 여당 내에서 어떻게 논의가 진행되는지 본인이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고 그와 관련해 청와대와 소통하는 과정에서 본인이 그런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저는 오늘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인 대통령님과 해수부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라며 자진 사퇴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