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 "짐 내려놓겠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중앙포토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중앙포토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자진해서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영국대사관 근무 후 가져온 그릇 등과 관련한 논란에 대하여 청문회 과정을 통해,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렸고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성실하게 설명했다"며 "그러나 그런 논란이 공직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인 대통령과 해수부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원하는 바가 아니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해수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정과제에 영향을 주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준영 후보자의 부인 우모씨는 남편이 주영한국대사관에서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던 2015~2018년 동안 찻잔과 접시 등을 정상적인 과정을 거치지 않고 반입한 의혹을 받았다.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우씨는 대량의 도자기를 영국 현지에서 구매한 뒤 '외교관 이삿짐'으로 반입했다. 이에 대해 별도의 세관 신고는 하지 않았다고 한다.
 
2019년 12월 경기도에서 카페 영업을 시작한 우씨는 이곳에서 도·소매업 허가를 받지 않은 채로 영국에서 들여온 도자기 장식품 등의 판매를 시작했다고 한다. SNS를 통해 도자기 제품을 홍보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