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괴한 달팽이로 합체된 남녀…"이제 갈등 없다" 기안84의 저격

지난 12일 네이버웹툰에 공개된 기안84의 만화 '복학왕' 343회. [네이버웹툰 캡처]

지난 12일 네이버웹툰에 공개된 기안84의 만화 '복학왕' 343회. [네이버웹툰 캡처]

웹툰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37)가 연재 중인 웹툰에 현 정권에서 확산한 집값 문제와 젠더 갈등, 코인 사태 등에 대해 비꼬는 내용을 담아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2일 네이버웹툰에 공개된 만화 '복학왕' 343화(인류의 미래)엔 주인공 우기명이 결혼식장에 들어가지만, 친구에게 애인을 빼앗기는 내용이 그려졌다.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 뉴스1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 뉴스1

 
웹툰에서 친구와 애인 캐릭터는 "너무 비싼 집값" "너무 많은 갈등, 끝도 없는 갈등" "코인뿐인 희망" 등 사회적으로 확산한 문제점을 꼽으며, 자웅동체인 '달팽이'로 합쳐진다. 이들은 "'살림'이라는 개념도 우리한테는 의미가 없다"며, 남성과 여성이 따로 없기 때문에 "싸움·이혼 그런 수많은 갈등은 이제 없는 것"이라고 말한다.
 
네티즌들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젠더 정책, 가상화폐 규제 등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을 내놓고 있다. 
 
실제로 정부가 군 복무 경력을 인정하지 않는 방안 등을 추진하며 남녀 차별 논란이 확산했고, 20·30세대를 중심으로 젠더 갈등이 비화하기도 했다. 지난 4·7재보궐선거에선 이대남(20대 남성)·이대녀(20대 여성)의 갈등이 가장 크게 표면화하기도 했다. 또 정부가 지난 2월까지 무려 25차례의 부동산 대책을 냈지만, 집값 안정화는 아직 요원한 상태다. 이 밖에도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가상화폐 세금부과' 등 규제책에 대해서도 2030의 반발이 거센 상황이다.
 
만화 '복학왕' 342화엔 코인문제와 젠더갈등이 묘사했다. [그림 네이버웹툰 홈페이지 캡처]

만화 '복학왕' 342화엔 코인문제와 젠더갈등이 묘사했다. [그림 네이버웹툰 홈페이지 캡처]

 
기안84는 한 주 전 공개한 웹툰(342화)에서도 "집도 없으면서 결혼까지 하려 하느냐" "집사려면 평생 노예처럼 일만 해야 한다" "집값은 이미 하늘을 뚫고 가버렸다" "몇 년 사이 서로 사랑해야 할 사이(남녀)가 죽일 듯 싸우는 일이 벌어졌다" "작게 시작된 불씨가 나라 전체로 번져간다" 등의 대사를 통해 최근 사회현상을 비꼰 바 있다.
 
만화를 본 독자들 사이에선 "어쭙잖은 사회풍자" "왜 만화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느냐"는 등 의견과 함께 "공감이 가는 내용이다" "사회의 문제점들을 우기명(주인공)에 잘 녹였다"는 평가도 나왔다. 하지만 남녀 캐릭터가 자웅동체인 달팽이로 변한 것에 대해선 "기괴하다" "역겹고 불쾌하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기안84는 올해 초에도 같은 작품에서 '부동산' 에피소드를 통해 집값 문제와 부동산 정책 등을 재차 지적하며 거듭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지난해엔 주인공이 보름달에 손을 뻗는 장면을 두고, 문 대통령 지지자들 사이에서 "문 대통령의 애칭인 '달님'을 겨냥한 것"이란 의혹이 나와 기안84에 대한 비난으로 이어진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