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현주 세월호 특검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진행형”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소재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진행된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소재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진행된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증거조작 등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임명된 이현주 특별검사가 “참사가 있은 지 7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그 기억은 현재진행형”이라며 “증거가 가리키는 대로 따라가다 보면 진실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4·16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팀은 13일 오전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이 특검은 현판식에서 “참사가 있은 지 7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그 기억은 현재진행형”이라며 “그 반증이 세월호 참사의 증거 조작을 규명하기 위한 우리 특검의 존재”라고 설명했다. 이어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특검은 법에 따라 앞으로 60일간 수사를 진행한다. 필요할 경우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 수사 기간을 30일간 한 차례 연장할 수 있다. 현재 특검팀은 이 특검과 함께 서중희·주진철 특별검사보, 파견검사 5명 등으로 구성됐다. 파견검사들은 특별수사 및 첨단범죄수사 경험이 풍부한 검사들로 꾸려졌다는 게 특검 측 설명이다.
 
특검팀은 세월호 폐쇄회로(CC)TV 복원 데이터 조작 의혹, 세월호 DVR(CCTV 저장장치) 수거 등 의혹 등에 대해 수사한다. 이 특검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특검팀은 세월호 참사 유족들과도 만나 소통할 계획이다. 이 특검은 현판식을 가진 뒤 유경근 세월호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등과 만나 면담을 가졌다.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소재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오른쪽 두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석표 사무국장, 서중희 특별검사보, 주진철 특검보, 이현주 특검, 허섭 수사지원단장. 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소재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오른쪽 두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석표 사무국장, 서중희 특별검사보, 주진철 특검보, 이현주 특검, 허섭 수사지원단장. 연합뉴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