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담배 국내 밀수, 1년새 2만갑 → 89만갑 급증 왜?

A씨는 수출용 국산 담배 20만갑을 밀수입하려다 세관에 적발돼 구속됐다. 평소 알고 지내던 의류 수입업자의 명의를 빌려 마스크를 수입하는 것처럼 가장했다. 그는 컨테이너 안쪽에 밀수 담배를 넣고, 입구 쪽에는 마스크 포장 박스를 쌓는 일명 ‘커튼치기’ 수법으로 세관의 눈을 피하려 했지만 결국 꼬리가 잡혔다.  
자료: 관세청

자료: 관세청

B씨는 고기잡이 어선을 빌려 공해 상에서 중국 선박으로부터 중국산 담배 53만여갑을 넘겨받았다. 먼바다에서 고기를 잡은 것처럼 위장해 국내에 들여오려 했다. 하지만 A씨의 어선이 공해 상에서 다른 배와 장시간 붙어있는 것을 수상히 여긴 세관ㆍ해경 합동조사반의 단속을 피하진 못했다.
 
담배를 불법적으로 들여와 국내에 유통시키려던 밀수업자들이 대거 세관에 붙잡혔다. 관세청은 올해 1분기 정상화물을 가장한 담배 밀수입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해 13건의 밀수행위를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담배 밀수 업자와 국내 유통업자 등 41명을 검거해 검찰에 고발(구속 13명, 불구속 28명)했다. 이들이 국내에 들여오려던 밀수 담배는 총 179만갑으로 시가로는 72억원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5건 33억원) 대비 2배가 넘는 규모다.
국내로 밀수하려다 압수된 중국산 담배. 자료: 관세청

국내로 밀수하려다 압수된 중국산 담배. 자료: 관세청

특히 중국에서 한국으로 담배를 들여오는 사례가 크게 늘었다. 중국산 밀수 담배는 ▶2018년 3만갑 ▶19년 15만갑 ▶20년 2만갑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1분기에만 89만갑을 적발했다.
 
국내로 들어온 중국산 밀수 담배는 110만명으로 추산되는 국내 거주 중국인·중국동포에 팔기 위한 것으로 세관 등은 보고 있다.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국으로의 인적 왕래가 힘들어지면서 이런 해상 밀수가 늘었다는 것이다.   
 

값싼 수출용 담배, 보세 위장 밀수 

자료: 관세청

자료: 관세청

담배를 해외로 수출하는 것처럼 위장한 뒤 국내로 들여와 이득을 챙기려는 범죄도 여전했다. 수출용 담배는 세금이 붙지 않아 단가가 한 갑당 1000원 정도다. 보통 4500원에 팔리는 내수용의 4분의 1도 안 되는 가격이다.
 
C씨는 캄보디아로부터 반입돼 부산항에 보관 중이던 수출용 담배 15만갑을 스리랑카로 반송 수출한다면서, 선적을 위해 인천항으로 보세 운송하는 것처럼 꾸몄다. 이 과정에서 실제 담배를 빈 담뱃갑과 바꿔치기하기도 했다.
자료: 관세청

자료: 관세청

관세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국제 여행객이 감소하면서 여행자 밀수로 들여온 담배는 지난해 1분기 209건(10억원)에서 올해 13건(4000만원)으로 급감했다”며 “대신 정상 화물로 가장해 밀수입하는 경우가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관세청은 이번 단속 과정에서 밀수입 사건으로는 최초로 밀수조직에 대해 범죄 집단 구성에 따른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적용해 고발했다. 또 국내 유통업자까지 추적ㆍ검거하는 등 강도 높은 단속을 실시했다. 
 
관세청은 “단속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국민의 관심과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며 “한글 흡연경고 문구가 없는 담배나, ‘면세용(Duty Free)’이라고 표기된 담배는 불법 수입 담배인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